• 매일 쓰는 화장품인데, 왜 화장이 갑자기 뜰까요?어떤 날에는 뾰루지가 올라오고, 어떤 날에는 여드름이 나고....왜? 왜? 왜!사춘기가 지났는데도, 30대, 40대, 50대, 60대....인데!매일 바쁜 현대인은 피부에 휴식을 줄 만한 시간이나 여유가 없습니다.잠도 충분히 못 자고, 자꾸 뒤척이며, 잔 것 같지도 않고....매일 밖에서 사 먹는 음식에, 과자나 초콜릿 등의 군것질에, 인스턴트 음식에.......또 하루 몇 잔씩 먹는 커피에....평소에 우리는 피부에 안좋은 습관들을 많이 접하고, 행하고 있죠!순간적인 트러블은 사실 화장품의 문제보다 계절적인 요인이나 환경적 요인, 잘못된 클렌징 방법, 스트레스, 수면부족 등의 요인이 큽니다.특히 사람의 몸은 스트레스를 받으면 이것을 이겨내기 위해 코르티솔이라는 호르몬을 분비하게 됩니다.이 코르티솔은 염증을 유발하는 호르몬으로모공을 쉽게 막아 가려움과 함께 트러블이 동반되고,수면이 부족할 경우에도 신체적 스트레스로 작용하여코르티솔 분비로 인해 트러블과 피지가 과잉 생산되면서 화장이 들뜨는 현상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또한 여성의 경우생리주기에 따라 피부 컨디션이 결정되는데, 프로게스테론 등의 호르몬의 변화로 여드름과 같은 피부 트러블이 생기곤 합니다.이 때 꼼꼼한 세안과 각질 관리가 필요하며, 보습 및 진정 케어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유전 및 내적 요인은 컨트롤 하기 어렵지만,외적 요인은 그나마 컨트롤이 가능하기 때문에 건강한 피부를 유지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아름답고 건강한 피부를 위하여충분한 잠과 휴식, 그리고 규칙적인 운동, 하루 2리터 이상의 물 마시기 등피부 미인이 되기 위한 습관을 꾸준히 하시기 바랍니다.www.livepure.co.kr
  • 오늘의 미세먼지 농도 : 매우 나쁨요즘 중국에서 날아든 고농도 미세먼지로, 시야가 종일 답답할 정도로 뿌연 하늘이 계속 되고 있습니다.대기질까지 악화되어 코와 목도 답답하고 두통 및 인후염, 잦은 감기까지 오는 악순환이 계속되고 있죠.더구나 날씨까지 이상기온으로 인하여 바람과 추위까지 동반되어 계절에 상관없이 건강을 위협하고 있습니다.미세먼지는 피부 건강에도 악영향을 끼치죠.미세먼지가 피부에 닿으면 모공에 축적되면서 분비물이 배출되는 역할을 방해해 피부 트러블과 민감도가 증가하게 되고 알레르기와 아토피 피부염 등의 질환까지도 이어질 수 있습니다.또 피부 속 깊숙히 침투해 세포 손상은 물론 색소 침착이나 피부 염증을 일으켜 피부 노화를 유발하기도 합니다.미세먼지는 건강한 피부에도 악영향을 끼치지만 민감한 피부나 극건성 피부, 스트레스 등으로 손상받기 쉬운 피부에 악영향은 더욱 커집니다.미세먼지로부터 피부를 보호하기 위해서는외출할 때 항상 피부 손상을 보호할 수 있는 보호막을 바르는 것과 외출 후 집에 돌아와서 미세먼지 등 유해 성분이 몸 속에 축적되지 않도록 클렌징을 해야 합니다.1. 마스크를 끼거나 선글라스, 안경 등을 착용한다.2. 물을 자주 마신다.3. 해조류(미역, 다시마 등)와 녹황색 채소(섬유질이 풍부)를 자주 먹는다.4. 자주 손을 씻습니다.(청결 유지)5. 외출 후 샤워를 꼭 합니다.(꼼꼼하게 클렌징) 이 외에도 미세먼지 배출에 좋은 음식을 섭취하는 것도 좋습니다.(고등어, 녹차, 해조류, 마늘, 양파, 미나리 등)건강하고 깨끗한 피부를 위하여 작은 생활 습관부터 신경써 피부 관리에 만전을 기하시기 바랍니다.www.livepure.co.kr미라클 펩타 폼 클렌저 http://www.livepure.co.kr/item/GS558K데일리 모이스쳐라이징 바디로션 http://www.livepure.co.kr/item/GS608K퓨어액션 샴푸 http://www.livepure.co.kr/item/GS655K
  • 계절이 바뀌는 환절기에는 피부가 건조해지면서 비교적 약한 자극에도 민감하게 반응하여 피부 질환이나 트러블이 쉽게 일어나죠. 봄철에 피부에 흔히 문제를 일으킬 수 있는 요인으로는 갑자기 따가워지는 자외선, 건조한 날씨, 큰 일교차, 황사 및 미세먼지, 꽃가루 등이 있습니다. 첫째, 미세 유해 환경으로부터 보호봄철 미세 유해환경인 황사, 미세먼지, 꽃가루 알레르기, 기온차 등으로 인해 잦은 감기와 함께 재채기, 비염 등이 많이 발생합니다.인위적이며 1급 발암물질로 분류되는 미세먼지는 굉장히 해롭기 때문에 오랫동안 노출되면 호흡기, 피부, 심혈관계 등에서 다양한 질환이 발생하게 된답니다. 그래서 외출 시에는 모자나 안경, 선글라스를 착용하고, 마스크나 스카프 등으로 코와 입, 목을  보호하는 것이 좋습니다.수시로 물을 많이 마시고, 자주 손을 씻으며 세안 및 양치질을 통해 씻겨내고(클렌즈) 비우고 보호하는 것을 권합니다.물론 중금속을 배출해주는 해조류 등을 많이 먹는다거나 봄철답게 제철 과일이나 채소를 섭취하여 신선한 자연 비타민을 많이 먹는 것도 식습관에 좋습니다.또한 건조한 환절기나 스트레스로 인해 면역력이 많이 떨어져서 피부 트러블이 나기 쉽기 때문에 피지 분비량을 잘 조절하는 것도 방법입니다. 각종 세균이 증식하지 않도록 미세 먼지가 없는 날에 환기를 잘 하고 침구 등 자주 깨끗하게 세척하여 사용하시기를 권합니다. 둘째, 따가운 봄철 햇살, 자외선 차단피부 노화 및 기미, 주근깨 등의 색소 침착 등으로 인하여 일년 내내 피부에 영향을 주는 자외선 차단은 꼭 필요합니다. 선글라스 및 양산, 모자를 자주 착용하여 뜨거운 햇살을 가려주는 것도 방법이지만, 자외선 차단제를 꼭 바르시는 것이 필수입니다.자외선 차단제는 외출 전 30분전에 오백원짜리 동전 하나의 크기(성인 손가락 한마디 정도)만큼의 사용량으로 꼼꼼하게 얼굴 등에 바르고 흡수시킵니다. 참고로 자외선 A를 차단하는 PA는 +개수가 많을수록, 자외선 B를 차단하는 SPF는 숫자가 높을수록 차단력이 높습니다. 셋째, 촉촉한 피부를 위한 보습유수분 밸런스를 맞추고 수분과 영양을 공급하여 얼굴에 수분을 충분히 줌으로써 환절기 피부에 당기지 않고 화장이 들뜨지 않으며 트러블을 최소화시킬 수 있습니다.또한 컨디션에 따라 주기적으로 각질 케어를 함으로써 묵은 각질을 제거하고 충분한 보습으로 안색 개선 및 탄력 강화를 통해 피부 장벽을 더욱 튼튼하게 관리할 수 있습니다.피부 기초 체력을 강화시켜주는 에너지원 중 하나인 단백질! 피부 조직을 구성하는 중요한 영양소이죠. 그 단백질을 구성하는 가장 기본적인 요소이며, 에너지 공급을 위한 필수 요소인 펩타이드 성분! 지친 피부의 에너지를 깨워 활력을 주고, 건강하게 케어해주는 펩타이드의 역할을 간과할 수 없죠. (피부 에너지 충전 + 피부 결 개선 + 피부 광 부여 등등등) 또한 매일 샤워 후 바디로션을 잘 바르는 것도 보습의 기본입니다.잘 씻는 것(Cleanse; 클렌즈)도 중요하지만 그 후의 보습관리(Build; 빌드)도 잊지 마셔야 합니다.건조함을 줄이고 각종 피부 질환에 도와주며, 피부 보호막을 강화하고 피부를 진정시켜 피부의 윤기를 강화시킴으로써 항산화 및 영양 공급(보습), 촉촉함을 지속시킬 수 있죠. 무엇이든 가장 기본이 중요하고 또 그걸 꾸준히 지키기가 어렵습니다.봄철 피부 관리의 기본 중의 기본! 한 번 정리해볼까요?1.     일교차가 크므로 보온에 유의하세요!2.     규칙적인 운동과 야외 활동으로 근육과 관절 운동을 늘리세요! (땀은 노폐물 배출하고, 긍정적인 에너지를 발산해주죠.)3.     물을 충분히 마십니다.(하루 8~10잔 이상)4.     제철 과일 및 신선한 야채 등을 잘 먹습니다.(식습관은 언제나 중요하죠)5.     충분한 수면으로 잘 잡니다.(잠이 보약이죠)www.livepure.co.kr
  • 보습의 중요성

    2018.02.19

    추운 날씨로 인해 온도 차이로 인한 자극과 유해 환경으로 인하여 피부에는 항상 적신호가 켜져 있습니다. 특히 이런 시기에 피부 관리에 소홀할 경우 피부 건조 및 당김 현상 뿐만 아니라 피부 노화 현상까지 순차적으로 발생될 수 있어서 관리가 항상 필요하죠. 그렇다면 피부 보습을 위해서 어떻게 노력해야 할까요?첫째, 물을 많이 마시기 입니다.성인 기준 하루에 약 2.5리터 정도(8~10잔)의 물을 마시면 수분 및 전해질이 보충되고 체내 노폐물 제거 등에 좋습니다. 둘째, 숙면을 취하기 입니다.적정한 숙면은 몸의 피로를 회복시켜 주고 생체 리듬을 유지해 주기 때문에 우리 건강에 도움이 된답니다. 특히나 수면이 부족하면 피로가 쏟아지고 피부는 푸석해지면서 탄력 저하 등이 오죠.옛말에 ‘잠이 보약이다’, ‘미인은 잠꾸러기’ 라는 말이 있죠. 일상 생활을 잘 유지하기 위해서라도 하루 6~8시간 정도의 수면을 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셋째, 규칙적인 운동 입니다.운동의 중요성은 항상 입 아프죠. 건강 체중 유지에 도움을 주며 기초 대사량을 높여줍니다.체지방량을 감소 시키고 근육량을 증가시키며 스트레스 해소 및 정신 건강에도 좋고 만성 질환의 발생을 감소 시킨답니다. 또한 땀의 배출로 인하여 노폐물 제거 등 피부 건강에도 좋죠. 넷째, 피부 습관 입니다.피부의 pH 산도가 비슷한 약산성 폼 클렌저를 사용하고 주1~2회의 각질 제거를 하며, 자외선 차단제(선크림)을 꼼꼼하게 바르는 것입니다. 자외선으로 인한 수분 손실 및 노화 현상을 막기 위해서 필수적으로 신경써야 합니다.물론 과도한 각질 제거는 금물이죠! 피부가 민감해져서 피부 건조 및 홍조를 발생할 수 있으므로 과용하지 말고 건강한 피부를 위한 일상적인 습관(관리)가 필요합니다. 촉촉한 피부를 위한 매일의 습관이 10년은 젊어지게 도와주므로 평소에 홈 케어 등을 통해 보습 관리를 철저히 하시길 바랍니다.LIVE PURE! 
  • 추운 날씨 탓에 피부 고민하는 사람들이 많아졌습니다.히터나 난로, 온풍기를 안 키자니 너무 춥고, 키자니 너무 건조해서 예민해지는 요즘, 이럴 때 더욱 피부를 보호해야 하는 법! 겨울철에는 피부 관리가 생각보다 어렵습니다.보습이 중요하다고 해서 열심히 홈케어를 한다고 생각하는데, 막상 피부는 거칠고 화장은 잘 안 먹고, 트러블은 생기고 생각보다 보습을 지키기 어렵죠.찬 날씨와 더운 실내 공기가 만나면서 피부 보습을 적정 수준으로 유지하기가 어렵기 때문에 피부 속 수분이 감소하고, 그러면서 각질 증가와 함께 피부 유수분 밸런스가 깨지죠.이로 인해 피부는 민감해지고 각종 트러블이 하나씩 생기죠.따라서 겨울에는 뭐니뭐니해도 보습에 집중해야 합니다.특히 잘못된 세안으로 피부 속 수분 손실을 유발하는 경우가 많습니다.일반적으로 대부분 사용하는 세안제는 알칼리성으로 세정력이 강해 세안 후 개운한 느낌을 주지만, 피부 장벽에 많은 손상을 주며 피부 속 수분을 앗아가기 때문에 피부에는 좋지 않습니다. (그래서 세안 후 얼굴이 당기고 건조하다고 느끼죠.) 우리 피부는 적정 pH를 유지하며 삼투압 현상에 의해 적정 크기의 분자 물질을 흡수합니다.따라서 피부의 적정 pH를 유지해야 피부 장벽을 유지하고, 수분 손실을 막을 수 있죠.예민하고 민감한 피부일수록 피부 자극을 줄여주고 진정에 도움을 주는 저자극 약산성 폼 클렌저를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약산성 폼 클렌저는 피부의 pH 균형을 적절하게 유지해주며, 건조하지 않아 자극이 적고 보다 촉촉한 느낌을 줍니다.  센시아 미라클 펩타 폼 클렌저는 피부 타입과 유사한 pH농도로 피부의 건강을 지킬 수 있는 약산성 폼 클렌저로 부드럽게 클렌징하면서 자극 없이 보습을 유지해 줍니다.http://www.livepure.co.kr/item/GS558K 우리 피부는 (성인 남녀의 경우) 본래 pH 5~6 사이의 산도를 유지하도록 이루어져 있습니다.즉, 피지선 또는 모공에서 분비되는 지방산, 젖산염, 아미노산 등의 분비물이 어우러져 만들어내는 천연 보호막이 바로 약산성이라는 말이죠.하지만 우리는 딥 클렌징을 위해서, 더욱 개운하고 뽀드득 세안을 위해서 강한 알칼리성 클렌저를 많이 사용하고 또 선호하곤 하죠. 물론 과도한 피지와 노폐물을 제거하기 위해 어쩔 수 없이 사용하는 것도 사실이고,진한 메이크업을 지우기 위해 2중 및 3중 세안을 하는 것도 이해가 갑니다.그러나 이 뽀드득함이, 이 개운함이 건강한 피부를 위해 유지해야 할 지질이나 유분, 피지 보호막 등까지 벗겨내는 거라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외부 환경의 자극으로부터 피부를 지켜줄 튼튼한 보호막, 즉 본연의 피부 보호막을 되살리고 건강하게 유지하며 깨끗한 피부를 위해서 약산성 폼 클렌저를 사용하시는 걸 권하고 싶습니다.건강한 피부를 위한 선택, 리브퓨어와 함께 하세요!LIVE PURE! 

CATEGORIES